게시판 게시물

Kgm
2020년 10월 22일
In 함께 추모합시다.
안녕하세요, 박희정 학군장님. 선배님이시고 또한 부모님께 깊은 효정의 마음으로 활동을 하셨는데 그간 모르고 살아왔다는게 부끄럽고 죄송합니다. 이제라도 알게되어 얼마나 감사하고 기쁜지 모릅니다. 이제까지 저는 참부모님을 모시겠다고 하면서도 온전히 하늘 앞에 제 자신을 드리지 못하고 늘 애매하게 한발짝 물러나 있었습니다. 그 애매한 한발짝으로 오히려 많은 내적 갈등이 있었습니다. 학군장님. 무엇이 그리 어려웠던 걸까요. 그저 부모님을 향한 마음만을 중심삼고 모든걸 바치면 되는 것을, 알고 있던 것을 다시금 되새기게 됩니다. 그 누구보다도 뜻에 대한 열정과 부모님에 대한 사랑으로 걸어오신 그 걸음을 닮아가고 이어가고자 합니다. 제가 할 수 있는 최선의 추모로써 이 뜻에서 제 할 일을 모두 완수 하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사랑합니다.
0
0
16

Kgm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