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게시물

안태현
2018년 10월 25일
In 함께 추모합시다.
공직에 몸을 담그고 있으나, 참부모님 앞에 여전히 죄송스럽고, 부족함에 송구스럽습니다. 박희정 학군장님의 뜻에 대한 열정과 필승의 정신을 통하여 공직의 본질을 다시금 상고하게 됩니다. 박희정 학군장님 을 함께 추모합니다.
1
0
23
안태현
더보기